티스토리 뷰

우리은행 직원 614억 횡령
우리은행 직원 614억 횡령

614억 횡령 직원 영장심사 출석

614억이라는 역대급 횡령을 한 우리은행 직원이 구속 전 피의자의 신분으로 영장 실질심사에 출석했습니다. 피의자인 X 씨는 4월 30일 오후 1시 40분 정도에 서울 중앙지법 앞에 나타났습니다.

 

여기서 궁금한 사항들을 기자들이 여러 건 질문을 했는데요. 

횡령액 614억 원을 전부 사용했나요?

자수한 이유가 무엇인가요?

답변은 심플하게 "죄송합니다"였습니다.

 

 

횡령한 614억의 출처는 어디?

피의자 X 씨는 2012년에서 2018년 사이에 3차례 걸쳐 우리 은행 자금 약 615억 원을 횡령한 혐의로 지난 28일 긴급 체포되었는데요. 우리은행에서 10년 넘게 재직한 피의자 X 씨는 횡령 당시 차장급으로 기업개선본부에서 근무하고 있었습니다. 횡령자금 대부분은 예전 대우일렉트로닉스 매각에 참여했던 이란 가전업체, 엔텍합에 다시 돌려주어야 할 계약보증금이었습니다.

 

X 씨의 자금 흐름을 파악하던 경찰은 횡령금액 중 일부가 X 씨의 동생의 사업 자금으로 흘러들어 간 것을 찾아냈습니다. 그래서 같은 혐의로 X 씨의 동생도 함께 체포되었습니다. 동생은 뉴질랜드 골프장 리조트 개발사업을 추진하다가 약 80억 원의 손실을 보았습니다.

 

이러한 정황으로 보아 횡령금 614억 중에 X 씨가 500억 원가량, 동생이 100억 원 을 나누어 사용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과연 이들의 영장 실질 검사 결과는 어떻게 나올지 궁금한 상황입니다.

 

 

정리하며

오스템에 이어 우리은행 직원까지 거액의 돈을 횡령한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대한민국에 팽배해져 있는 한탕주의! 코로나19로 경제가 어렵긴 했지만 부정부패가 만연하고 있는 대한민국의 현실입니다. 앞으로 횡령 사건에 대해 엄벌에 처해 기업과 국민에게 더 이상 피해가 가지 않도록 법령이 개정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이상으로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함께 보면 좋은 글들 :

 

 

 

 

2022 근로장려금 금액 계산, 모르면 핵손해!

2022 년 5월 1일. 오늘부터 본격적으로 근로장려금을 신청할 수 있습니다. 지난 2년간 코로나 19까지 3중고에 시달려서, 돈 벌기 힘드셨죠? 행여나 근로장려금을 못 탈까 걱정이 되시는 분들! 2022년

ycaon.tistory.com